위스키 - 벤로막 우드 피니시 에르미따주

Benromach Wood Finish Hermitage 2005 (700ml, 45% ABV)

더보기

 

 버번 캐스크(first fill)에서 첫 8년, 에르미따주 와인 캐스크에서 추가 18개월 숙성한 나무맛 위스키. 고작 18개월이지만 여타 위스키와 달리 제법 특징적인 향과 맛이 있다. 처음 뚜껑을 열면 마치 브랜디, 꼬냑마냥 포도 증류주 계열의 향이 난다. 그 과일풍의 향 덕에 첫인상도 어쩐지 달게 다가오는데, 입 안에서는 다양한 결의 나무향이 강했다. 부끄럼을 무릅쓰고 말하자면 한모금 한모금 마실 때마다 와인, 브랜디에 젖은 나무 판자가 생각났고 견과류와 함께 오물거리던 중에는 다크 초콜렛과 민트향도 잠시 떠올랐다. ㅎㅎㅎ...



@신촌 바코드



 예전 바코드에서 바닥에 얼마 남지 않은 분량을 마셨을 때 눈이 번쩍 뜨일 정도로 맛있어서 구입한 술이다. 당시엔 충분히 에어링되어 그런지, 아님 이미 오른 술기운 덕이었는지 알콜감은 찾아볼 수 없을 만큼 아주 부드러웠고, 향과 맛에 단맛/과일의 인상이 덜해 한결 담백했다. 그리고 혀에 감도는 나무 맛이 아주 풍부하고 맛있다고 느꼈는데, 위스키 특유의 나무향이 딱히 매력적이라고 느낀 건 벤로막 에르미따주가 처음이라 인상깊었다. 심지어는 입에 남는 여운마저도 길어서, 한모금 한모금 마실 때마다 미스터 초밥왕에 나오는 것처럼 다양한 나무 그림이 내 뒤의 배경으로 떠오르는 느낌이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당시의 메모를 살펴보면 '위스키는 대체로 향으로 먹는 술, 입에서 느껴지는 향을 음미하는 술이라고 생각했는데 이건 신기하게 향보다 혀로 느낄 수 있는 맛이 많다'부터 시작해서 '황홀하다', '신세계다' 등의 감탄으로 아주 난리다...



@한남동 마이너스



  다크 체리, 혹은 브랜디같은 향이 강했다는 점에서, 비슷한 맛을 꼽자면 특이하게도 버번인 노아스밀 정도가 생각난다. 우드피니시는 라벨/병 모양이 참 대충 만든 것 같이 못생겼지만 벤로막 중에서도 꽤 고급 라인이고, 요 2005년 에르미따주는 딱 4,200병만 생산되었다고 한다. 그 덕에 (몽키숄더가 한 잔에 6천원인) 신촌 바코드에서 한 잔에 2만원, 그나마 저렴한 홍대 RS에서도 3만원을 넘어간다. 소매가 기준으로는 약 20만원 정도 나가는듯. 선뜻 귀한 선물을 사다준 남치니에게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는 말을 남긴다. ㅎㅎㅎ.





 처음의 그 감동을 다시금 느끼려, 

다 풀어질 때까지 묵혀둘랬지만 역시나

야금야금 까먹다 금방 비워버리고 만 술. 

8월 중순에 샀는데 가을을 못 넘기고 사라졌다. 


매력있는 술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