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보다술집

Benromach Wood Finish Hermitage 2005 (45% ABV)

더보기

 

 이제까지 마셔본 위스키 중 손에 꼽을 정도로 맛있었던 위스키. 이미 오른 술기운 덕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정말 신세계라고 할 정도로 맛있었다. 향은 크게 새로울 것 없이 살짝 달달하면서 연기 향(피트향 말고 장작 같은 냄새)이 같이 났는데, 맛이... 맛이... 맛이 담백하고 보드랍고 풍부한 나무 맛이었다. 위스키는 대체로 향으로 먹는 술, 입에서 느껴지는 향을 음미하는 술이라고 생각했는데 이건 신기하게 향보다 혀로 느낄 수 있는 맛이 많았다. 오크통이 연상되는 나무 맛마저도 부드럽고 맛있었던 건 벤로막 에르미따주가 처음이다. 심지어는 입에 남는 여운마저도 길다. 한 모금 마실 때마다 미스터 초밥왕에 나오는 것처럼 다양한 나무 그림이 내 뒤의 배경으로 떠오르는 느낌. ㅋㅋㅋㅋㅋㅋㅋ. 

 

 라벨을 읽어보니 보드랍고 풍성한 나무 맛은 (first fill) 버번 캐스크에서 8년, 에르미따주 와인 캐스크에서 추가 18개월 숙성한데서 나오는 것 같다. 내가 마신 건 개봉 후 많이 마시고 얼마 남지 않았을 때의 분량이라 충분히 에어링되어 그런지 아주 부드러웠는데, 갓 땄을 때는 아마 더 나무결이 느껴지는 힘 있는 질감이지 않을까 싶다. 2005년도 에디션은 4200병만 생산되었다고 한다. 그 탓인지 대충 만든 것 같은 병/라벨 디자인에 비해 가격이 꽤 나간다. (몽키숄더가 한 잔에 6천원인) 신촌 바코드에서 한 잔에 2만원. 병으로는... 얼마쯤 하려나... 

 

 아무쪼록 향보다 맛이 좋고, 오묘한 나무 맛이 매력적이라는 점에서 한 입에 반한 위스키. 설령 내가 느낀 맛이 오로지 취기가 감성을 부추긴 탓이었대도 황홀한 경험을 한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스러울 정도다. 조만간 맨정신에 조금 더 싱싱한 병을 찾아 마셔볼 생각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언젠간 술을 빚을 거에요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