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보다술집

초록 소주병을 재활용해서 가격을 많이 낮췄다고 하는데, 그걸로 이만큼 될 거였으면 진작 좀 이렇게 만들지... 



 얼마 전 황교익씨가 가성비 좋은 소주로 추천해서 반짝 유명해진 술. 쌀로만 빚은 증류식 소주인데 처음처럼/참이슬 등의 희석식 소주와 가격 차이가 거의 없어서 감사할 따름이다ㅠㅠ. 영롱한 쏘주를 찰랑찰랑 한 잔 따라 들면 시원한 고량향이 은은하고 입에 털어 넣었을 땐 맛과 목넘김이 아주 부드러웠다. 역한 맛도 알코올 기운도 세지 않아서 마치 13, 14도 정도의 사케만큼 쉽게 넘어간다. 쌀 술 특유의 달콤한 향이나, 전통 소주 특유의 누룩향이 풍부하진 않지만 마트에서 2,200원, 고깃집에서 5천원 선인 가격을 생각하면 아주 만족스러웠다. 심지어는 숙취도 확연히 덜했다!

   

 대장부가 잘 되어선지 후속작인 '여장부'도 곧 출시예정이라하고, 하이트진로에선 16도의 증류식 소주 '참나무통 맑은이슬'을 개발해 상표등록을 마쳤다는 소식도 들었다. 얘들이 모두 잘 되어서 증류식 소주가 더 대중화되었으면, 상품도 다양해지고 작은 양조장의 술들도 오래오래 살아남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런고로 초록병 소주를 자주 마시거나 좋아하는 주위 사람들에겐 내 돈을 주고라도 사먹이고 싶은 술. 이미 마트나 편의점에서 보이면 꼭 한두 병 사다 두곤 약속있을 때마다 가져나가고 있다ㅋㅋㅋㅋㅋ. 25도 버전은 가격이 조금 높다고 하는데 보이는 대로 시도해볼 생각. 암쪼록 어디서든 마실 수 있게 시중에 하루빨리 깔리길 바라는 마음 뿐. 롯데주류 화이팅 ٩( 'ω' )و



고기와도 잘 어울려요. 술집에서 이게 보인다면 꼭! 사 마셔봅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