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 삼양춘 탁주

삼양춘 탁주(500ml, 12.5% ABV)

더보기


녹은 아이스크림마냥 달큰한 것도, 컥 소리가 절로 날 정도로 시고 쓴 것도 있을만큼 맛이 각양각색인 '프리미엄 탁주' 가운데 기준점으로 삼을만한 막걸리를 드디어 찾았다! (내 마음대로 나는 쌀 함량이 높고, 감미료가 들지 않았으며 예쁜 유리병에 담겨 가격대가 높은 막걸리들을 대충 '프리미엄 탁주'로 치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제껏 먹어본 프탁 중 단맛/신맛/쓴맛 모두 튀는 구석이 없이 가장 균형이 고른 맛이었다. 따를 때부터 눈에 보일만큼 걸쭉한 모양이고, 입안에 묵직하게 감도는 술을 천천히 삼키다 보면 보슬보슬 흩날리는 분이 느껴진다. 잘 익은 생밤을 씹는 것 같이 옅은 단맛, 고소한 맛, 새콤한 맛이 아주 단정한데 삼키고 나면 또 아이스크림 같이 달큰한 향도 올라온다... 맛과 향에 새로울 것은 없지만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은 그 균형감이 마음에 꼭 들었다. 내 입맛을 기준으로, 두 병을 마셔도 안 질릴듯한 당도. 게다가 12.5도라는 흡족한 도수! 


크게 거슬릴 정도는 아니지만 기름진 음식과 곁들이면 씁쓸한 맛이 살짝 도드라지기도 하고 해서, 그냥 맨입에 우아하게 마시고 싶은 술이다. 구입가는 주점(백곰막걸리)에서 1.9만원이었고, 찾아보니 양조장에 직접 주문하면 1.2만원. 가격도 너무 비싸지 않고... 새롭게 최애로 등극한 탁주. 보일 때마다 마셔볼 작정이다ᕕ( ͡° ͜ʖ ͡° )ᕗ

'🥂 술 > 전통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막걸리 - 백화미인  (5) 2018.10.11
막걸리 - 삼양춘 탁주  (0) 2018.10.10
막걸리 - 기다림25  (4) 2018.07.31
막걸리 - 봇뜰 탁주  (4) 2018.06.21
막걸리 - 미인 탁주  (2) 2018.06.21
소주 - 삼해소주가 국화 소주  (2) 2018.05.23

티스토리 툴바